[관전평] 6월 1일 LG:넥센 - ‘차우찬 6승-정주현 결승타’ LG 4연승

미분류
LG가 4연승을 질주했습니다. 6월 첫날 잠실구장에서 넥센을 상대로 3-1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차우찬 7.1이닝 1실점 6승

선발 차우찬은 7.1이닝 4피안타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6승을 거뒀습니다. 최근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로 컨디션을 확실히 되찾았음을 입증했습니다.

차우찬은 좌우는 물론 높낮이까지 활용해 구석구석을 찌르는 현란한 제구력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좌타자는 바깥쪽, 우타자는 몸쪽 위주의 승부였습니다. 커브를 비롯해 변화구 위주로 카운트를 잡고 결정구를 속구로 선택하는 공 배합이었습니다.

차우찬의 유일한 실점은 2회초 선두 타자 박병호에 맞은 선제 솔로 홈런이었습니다. 몸쪽 낮은 속구를 박병호가 잘 밀어 쳤습니다. 이후 차우찬은 6회초까지 득점권 위기를 맞이하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이었습니다.

LG가 3-1로 앞선 7회초 차우찬은 선두 타자 김규민에 스트레이트 볼넷, 2사 후 김혜성에 내야 안타를 내줘 2사 1, 2루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김혜성의 안타는 땅볼 타구를 2루수 정주현이 뒤로 물러나 처리하는 소극적인 수비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발 빠른 좌타자의 타구였기에 정주현은 타구 쪽으로 전진해야 했습니다.

잠재적 역전 위기에서 차우찬은 대타 장영석을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3구 삼진 처리해 실점을 막았습니다. 차우찬은 8회초 선두 타자 이정후를 3루수 땅볼 처리해 승계 주자 없이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정주현 역전 결승타

LG는 0-1로 뒤진 2회말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1사 후 이천웅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양석환의 잘 맞은 타구를 좌익수 김규민이 포구에 실패하자 1루 주자 이천웅이 득점해 1-1 동점을 이뤘습니다. 양석환의 2루타로 기록되었지만 김규민의 실책에 가까웠습니다.

이어진 2사 3루에서 정주현의 중전 적시타로 1-2로 역전했습니다. 정주현은 연이틀 역전 결승타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이형종 타석 3구에 정주현은 2루 도루를 성공시킨 뒤 이형종의 중전 안타에 홈을 밟아 3-1로 벌렸습니다.

하지만 7회말 정주현은 아쉬운 주루사를 기록했습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중간 안타를 쳤지만 1루를 돌며 멈칫한 뒤에 2루로 향하다 넉넉하게 아웃되었습니다. 욕심에서 비롯된 무리한 주루 플레이였습니다. 정주현은 결승타를 쳤지만 실책성 수비와 주루사로 경기를 들었다 놓았다 했습니다.

LG는 8회말 2사 후 김현수와 채은성의 연속 안타로 2사 1, 3루 추가 득점 기회를 맞이했지만 이천웅의 1루수 땅볼로 무위에 그쳤습니다.

김지용-정찬헌 무실점 구원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차우찬을 구원한 김지용은 이택근을 2루수 땅볼, 김하성을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으로 유도해 5월 9일 잠실 롯데전 이후 22일 만에 홀드를 기록했습니다.

9회초에 등판해 이틀 연투에 나선 마무리 정찬헌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민성과 초이스에 연속 좌전 안타를 맞아 2사 1, 2루 잠재적 역전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하지만 대타 임병욱을 상대로 2-2에서 몸쪽 속구를 과감히 꽂아 루킹 삼진으로 경기를 매조지었습니다. 정찬헌은 13세이브를 거두었고 평균자책점도 3.00에서 2.89로 2점대로 진입했습니다.

롯데와의 3연전 싹쓸이가 타자들의 힘 덕분이었다면 이날 넥센전 승리는 마운드의 힘 덕분이었습니다. 선발 차우찬, 셋업맨 김지용, 마무리 정찬헌 3명의 투수가 모두 제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편파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33916821

http://twitter.com/tominodije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